여행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여행후기게시판
시작하는 하늘을 바라보았다【 실시간카지노 】 덧글 0 | 조회 825 | 2022-01-17 09:55:13
강해현  

스크롤에서 뿜어져나온 바람이 돛을 가득 채우고, 거대한 불덩이는 그들을 아슬아슬하게 스쳐 바다에 처박혔다. 


산처럼 솟아오른 물보라를 뒤집어 쓰고도, 선장을 스크롤을 놓치 않았다. 그 후로도 몇 번의 불덩이가 날아왔지만 


돛이 팽팽해질 정도로 바람을 받은 범선은 요리조리 빠져나가 결국엔 사정거리를 벗어났다.새벽빛으로 하늘 


한구석이 밝아올 때 즈음엔 완전히 바다 한가운데로 나가 있었다.실시간카지노


내내 손을 들고 서 있어야 했던 선장이 앓는 소리를 내고, 마찬가지로 눈이 퀭한 항해사가 대신 키를 잡았다. 순풍을 


받아 항해를 시작한 배 위에서, 엘렉트라와 트리스탄은 나란히 등을 기대고 앉아 한숨을 쉬었다.괜찮으세요?예


정말, 십년 감수 했네요.선장님 덕이죠. 마법 스크롤이라니, 정말 생각지도 못한 데에 쓰이는 군요, 마법이란."


스위프프씨와 잭씨는 어떻게 되었을까요.트리스탄은 입을 다물었다. 엘렉트라는 고개를 들어 여명으로 불타오르기 


시작하는 하늘을 바라보았다. 천천히, 천천히 밤의 어둠이 걷혀간다.빚이, 늘어버렸군요. 이 빚을 다 갚으려면 나는 


평생이 걸려도 모자랄 텐데.같이 있겠습니다."엘렉트라는 순간 미소를 지었다. 따뜻하게 잡아오는 손을 꼭 마주잡고, 


엘렉트라가 고개를 끄덕였다.우리 두사람은 정말로 할 일이 많네요.배는 이틀하고 반나절이 지나 드래고니아에 


도착했다. 엘렉트라와 트리스탄이 마악 드래고니아의 질긴 흙을 밟았을 때, 미카시르와 그녀의 일행은 플로렌스의 


스승인 체스터 마르탱과 조우, 하늘을 날아 도주한다는 특이한 경험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운명이 움직인 걸까? 


아직은 아무도 알 수 없었다.뭐랄까, 정신 없이 달려와 버린 거 같애."헬레나는 가볍게 머리를 기울였다. 그녀와 


나란히 앉아 있던 타이렐이 살짝 어깨를 비틀어 그녀가 편히 기댈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반딧불인지 


빛의 정령인지 모를 작은 불빛들이 반짝반짝 날아다녔다. 친구의 어깨에 머리를 얹고, 헬레나는 멍하니 말을 이었다.



실시간카지노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