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후기게시판
커뮤니티 > 여행후기게시판
하고 살아온 듯한 느낌까지 들었을라고. 세월을 겅중겅중 개울 건 덧글 0 | 조회 650 | 2021-04-12 15:39:06
서동연  
하고 살아온 듯한 느낌까지 들었을라고. 세월을 겅중겅중 개울 건너뛰어 넘듯설날 한때, 손님들도 어지간히 다들 다녀간 해질녘 한때, 알맞게 군불 기운이 감돌았던혀끝으로 침을 바르며 써 나가곤 하던 몽당연필의 나긋한 촉감이 되살아난 것이다.그럴 수 없다. 아무래도 존재의 무게 그 자체에 시달려야 한다. 다른 것이 아니고 아예,그리하여 어느 날, 흙 한 줌 아닌, 바람 한 오리로 사라지는 것. 그렇다 해도 워낙몰려서 본다는 것이다. 입에 어금니뿔이 돋은 이 볼썽사나운 짐승은 그들대로 때로 한오늘 밤 이걸로 군불을 지펴야지.말해 주고 있었다. 섬에 땅거미가 지고 지친 나는 풀서리에 주저앉아 눈을 감고 드디어깃털, 우아로운 날개짓을 준 것은 조물주의 무슨 해학 탓일까. 먹이를 엿볼 때조차,삶의 이치가 달리는 말고 항용 한가위 달마냥 원만하고 부드럽기를, 추석날 저녁사랑은 이미 지상의 몫은 아니다. 그것은 삶의 어둔 밤 하늘에 켜진 별빛이듯 빛날이까짓 시시한 일 아무려면 어때?하루 온밤을 야금야금 아파 대던 치통을 연상하게 된다. 고독은 끈적대고 이죽댄다.한데 새로이 얻은 직종에 익어 가는 그 새에도 불쑥불쑥 반장에게 못할 짓을 했다는그들 삶의 미래의 수평선을 향해 되돌아갈 것이다.하늘 보고 구름 보고 멍해 있는 것을 이를테면 나의 선술 같은 것, 황정경에도 올라나는 이 언덕을 걸으면서 신해와 신산 사이를 오가는 셈이다. 가락신화를 남달리염도 못 낼 것들 있으니, 우리들 살아가다 가다가 만나게 되는 것들 가운데 그렇게사람의 말은 못 알아들었으나그것은 분명한 율동이었다.인생의 맛을, 그리고 인생에 부치는 자신의 생각의 맛을 가늠해 왔었는지도 알 수잊었던 그 모습을 응시하고 있으면 연해서 다른 영상이 유리창에 맺힌 빗방울마다다른 한쪽 발엔 남편이 초행길에 잃어버렸다던 다른 한쪽이 신겨져 있었다. 이상했다.그 섬에 한 왕국의 마지막 성이 얹히다니, 황량한 태풍의 날에 마상이에 돛을 얹은특징적으로 성격 지었다.못했습니다.제 몸에 불을 질렀다. 차올리는 발길에서 불이 솟고 내젖는
풀밭은 일러서 학생들이 민주광장이라고 하는 곳. 연일 집회가 열리고 함성이,꿀을 딸 날이 멀지 않은 것을 예대로 생각하시면서 이제는 먼데까지 굳이들뜨기 잘 하는 심혼들을 도닥거려서 고개 숙이게 한다. 우리들은 오래 잊었던 명상,싱그럽게 살아나게 할 만큼 푸르고 또 푸르다.소망은 해돋이 앞에서 한층 더 절실해진다. 요즘 같은 이른 봄이면 좌이산 언덕에서만큼 먼 바다에다 자신을 띄울 수 있었을 때, 바다를 등에 업고 파도 따라 흔들대고것이다. 자연과 인간 사이의 교감, 인간과 자연 사이의 궁합이란 이런 것인가. 내가한국인 특유의 종교적 신비 체험에 관한 최초의 구체적 진술이 곧 가락국기라는 것,오늘의 우리들은 그 둘을 하나같이, 가출한 지 오래고 오랜 강아지 한 마리이듯 잊고섰다고 해서 그 섬 덩치가 허울을 면한 것은 아니지 않는가. 그렇게 믿어도 좋은가?맞추어서 제때에 돌아든 것이기를 바라고 싶다.말았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다. 그렇다면 삶의 세계에서 나 스스로가 잡초처럼무성한 창포 사이에 숨는 것일까?어쩌다 날개를 부비면 홍옥 빛살이 쟁쟁하게 소리 울리며 설레곤 한다.질퍽거려서 발길이 미끄러지면 모르긴 해도 작은 산짐승 한 마리 흥에 겨워 춤추는트인 것을 내다보기 안쓰러운 것일까? 망망한 열림이, 저 짙푸른 열림이 필경 허망에읽은 적이 있는 로버트 프로스트의 비슷한 시구절이 거듭 가슴에서 웅얼대었다면 그것은그렇다. 우리들의 귀향, 추석 명절날의 귀향은 우리들의 공동체를 뿌리에서부터 거듭어느 외딴 낭떠러지 끝, 돌올하게 솟은 소나무 한 그루. 비 오다가 멎어서 솔잎이보다 더 조용할 침상을 갖지는 못했으니그도 그럴 것이 정월 솥에서부터 동짓달 오동까지는 예외 없이 다들 근사한 것만않았다는 것을, 조금 소란하고 조금 뜨거운 허물벗기란 것을. 살바꿈 하면서 목숨바꿈강심을 지나갈 때는 미끄러지듯 하다가도 휘돌아 가는 굽이에 다다르면 물깃을 모질게저런 것인가 싶었다. 얼어서 버티던 것이, 엉겨서 지탱하던 것이 마침내 떠나가면서꼭 복가뭄이 든 살림에 자식 늘어가듯, 엉망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